‘우리 손녀 안녕’
  • 뉴스1
‘우리 손녀 안녕’
  • 뉴스1
  • 승인 2024.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포항역에서 할아버지가 귀경 열차에 오른 손녀를 향해 손을 흔들어 배웅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