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찬투’ 제주로 북상…“물폭탄 쏟아붓나”
  • 박정호기자
태풍 ‘찬투’ 제주로 북상…“물폭탄 쏟아붓나”
  • 박정호기자
  • 승인 2021.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오전 제주 해상 진출
17일 오후 동해안 영향권
육·해상 호우·강풍주의보
14호 태풍 '찬투'(CHANTHU) 예상 이동 경로. 뉴스1
14호 태풍 '찬투'(CHANTHU) 예상 이동 경로. 뉴스1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강한 비바람을 몰고 제주를 향해 북상하고 있다.

13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태풍 찬투는 중심기압 955hPa(헥토파스칼), 최대 풍속 초속 40m(시속 144㎞), 강도 ‘강’의 소형 태풍으로 중국 상하이 남동쪽 약 320㎞ 부근 해상을 통과한 상태다.

현재 시속 27㎞로 북상 중인 태풍 찬투는 15일 오전 9시쯤 중국 상하이 북동쪽 약 70㎞ 부근 해상에서 북동쪽으로 방향을 틀어 17일 오전 9시쯤 제주 북서쪽 약 4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영남 동해안은 17일 오후 영향권에 들 전망이다.

이 때 지표 마찰 효과 등으로 태풍 찬투의 중심기압은 985hPa(헥토파스칼), 최대 풍속은 초속 27m(시속 97㎞), 강도는 ‘중’으로 세력이 다소 약화된다. 다만 태풍 강도가 ‘중’일 때도 지붕이 날아갈 정도의 강풍이 몰아치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와 관련 제주도 남쪽 먼 바다에는 이날 낮 12시를 기해 태풍주의보가 발효됐다.

이와 함께 제주도 산지에는 강풍주의보, 제주도 산지와 동·남부에는 호우주의보, 제주도 동·서·남부 앞바다에는 풍랑주의보, 제주국제공항에는 강풍 특보가 각각 발효 중이다.

이날 낮 12시 기준 제주에는 북상하는 태풍 찬투의 간접 영향으로 수증기가 많은 강한 남동풍이 불면서 시간당 5㎜ 안팎의 비가 내리고 있다. 15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100~300㎜, 많게는 500㎜ 이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