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일본땅’ 억지주장 도 넘었다… 日, 12년째 행사장에 차관급 파견
  • 허영국기자
‘독도 일본땅’ 억지주장 도 넘었다… 日, 12년째 행사장에 차관급 파견
  • 허영국기자
  • 승인 2024.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차관급인 내각부 정무관 참석
독도 동서도 멀리 수평선에 울릉도와 해넘이 전경. 사진=울릉군 제공
독도 동서도 멀리 수평선에 울릉도와 해넘이 전경. 사진=울릉군 제공
일본 정부가 오는 22일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행사장에 12년 연속 차관급 인사 파견에 나선다고 밝혀, 독도 자국 영토 억지주장이 도를 넘고 있다.

10일 교도통신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시마네현 등이 22일 시마네현 마쓰에시에서 여는 이 행사에 자민당 소속 히라누마 쇼지로 내각부 정무관을 참석시키기로 했다는 방침이다. 정무관은 한국의 차관급에 해당한다.

일본 정부는 제2차 아베 신조 내각 발족 직후인 2013년부터 올해까지 12년 연속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정무관을 파견하게 된다.

기시다 후미오 내각도 2021년 10월 출범 이후 매년 정무관을 보냈다. 시마네현은 총리와 각료의 행사 참석과 정부 주최 행사 개최를 요구하고 있지만 일본 정부는 정무관을 참석시켜오고 있다.

이날 교도통신은 “한일 정부는 강제 동원 소송 문제 해결책에 합의해 관계가 개선되고 있지만 (일본 정부는) 한국이 실효 지배하는 독도를 둘러싼 대응은 변경해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시마네현 의회는 공시 100주년을 계기로 2005년 3월에 2월 22일을 다케시마의 날로 지정하는 조례를 만들어 2006년부터 일방적으로 독도를 행정구역에 편입하는 공시(고시)를 하고 행사를 열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7일 일본은 올해 안에 도쿄 중심가인 지요다구에 있는 국립 전시시설 영토주권전시관을 리모델링해 영토주권전시관에 독도와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 쿠릴열도 남단 4개 섬인 ‘북방영토’ 등을 자국 영토로 표기한다고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일본은 1905년 독도를 자국 영토에 편입한 뒤,강치잡이 전담 회사를 만들어 잔인한 방법으로 포획해 자국 어민이 울릉·독도에서 강치잡이를 해온 점을 독도 영유권 주장의 근거 중 하나로 내세우고 있다.

하지만 독도 강치는 울릉·독도 등 동해 연안에서 번식하던 유일한 물갯과 동물로. 일제의 남획으로 멸종시켜온 것이 국제 사회에 알려지고 있지만 일본 정부는 독도가 자국 땅이라는 억지 주장을 계속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