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사 논란' 김민재, 휴식 가능할까…코펜하겐전 앞두고 훈련 불참
  • 뉴스1
'혹사 논란' 김민재, 휴식 가능할까…코펜하겐전 앞두고 훈련 불참
  • 뉴스1
  • 승인 2023.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김민재가 1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경기에서 수비하고 있다. 2023.11.16/뉴스1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김민재와 손흥민이 1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경기에서 수비하고 있다. 2023.11.16/뉴스1
‘혹사 논란’에 휩싸인 김민재(바이에른 뮌헨)가 모처럼 휴식을 취할 가능성이 생겼다.

바이에른 뮌헨은 30일 오전 5시(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2023-24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 리그(UCL) 조별리그 A조 5차전 코펜하겐(덴마크)과 홈 경기를 갖는다.

바이에른은 이미 조별리그 4전 전승(승점 12)으로 16강 진출은 물론 A조 1위를 확정한 상황이다.

경기를 하루 앞두고 독일 매체 ‘빌트’는 김민재가 코펜하겐전에 결장할 가능성을 전했다. 매체는 “김민재와 누사이르 마즈라위, 에릭 추포모팅이 팀 훈련에 함께하지 않았다”며 예상 선발 베스트 11에서 제외했다.

2023-24시즌을 앞두고 바이에른 유니폼을 입은 김민재는 주전 센터백을 꿰찬 뒤 쉼 없이 달려왔다. 다른 중앙 수비수 자원인 마타이스 데리흐트, 다욧 우파메카노 등이 크고 작은 부상을 겪은 가운데 김민재는 휴식 없이 최근 소속팀에서 11경기 연속 풀타임을 소화했다.

‘클린스만호’에 차출돼서도 10월과 11월에 4경기를 모두 뛰었던 김민재 입장에서는 체력적으로 지칠 수 있는 상황이다.

일단 자신은 혹사 우려에도 개의치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지난 16일 싱가포르전(5-0 승)을 마친 뒤 “못 뛰는 것보다 뛰는 게 낫다”며 “그 안에서 집중력이 무너지지 않도록 관리를 잘 하겠다”고 자신했다.

다행히 일찌감치 UCL 조별리그 통과를 확정지은 상황에서 바이에른 뮌헨은 김민재 등 일부 선수들에게 휴식을 부여할 가능성이 나왔다.

독일 빌트는 예상 베스트 11 중 센터백으로 우파메카노와 레온 고레츠카의 이름을 올렸다. 고레츠카는 수비형 미드필더지만 때에 따라서는 중앙 수비로도 출전한다.

독일 ‘키커’는 “김민재 대신 고레츠카를 뛰게 하는 것이 하나의 해결책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그는 이미 올 시즌 센터백으로 뛴 경험이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