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TK 공천전쟁’ 막 올랐다
  • 손경호기자
국힘 ‘TK 공천전쟁’ 막 올랐다
  • 손경호기자
  • 승인 2024.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부터 닷새간 공천 면접
경북 16일-대구 17일 실시
18일께 단수추천지역 공개
현역의원 7명 컷오프 전망
국민의힘이 설연휴 이후 지역구별 면접에 돌입하면서 치열한 공천경쟁이 예고되고 있다.

국민의힘은 13일부터 제22대 총선 공천 신청자 면접에 들어간다.

구체적으로는 13일부터 17일까지 지역별 후보자 면접에 들어가는데, △13일 서울, 제주, 광주 △14일 경기①, 인천, 전북 △15일 경기②, 전남, 충북, 충남 △16일 세종, 대전, 경남, 경북 △17일 대구, 강원, 울산, 부산 등이다.

이에 따라 이르면 18일 단수추천 지역이 공개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1월 23일 회의에서 단수추천 기준을 ① 복수의 신청자 중 1인의 경쟁력이 월등한 경우, ② 공천신청자가 1인인 경우(부적격 기준에 해당하지 않는 자), ③ 복수의 신청자 중 1인을 제외한 모든 자가 범죄경력 등 윤리기준에 의하여 부적격으로 배제된 경우, ④ 공천심사총점(100점 만점)에서 1위와 2위의 점수차가 30점을 초과한 경우, ⑤ 공관위가 재적 2/3 이상 의결로 달리 결정 가능 등으로 발표했다.

이에 따라 대구·경북지역에서는 대구 달성 선거구에 홀로 신청한 추경호 국회의원의 경우 단수추천될 것으로 분석된다. 재선인 추 의원이 4월 선거에서 당선될 경우 3선 중진 국회의원이 된다.

현역 국회의원에게 단 1명만 도전한 지역은 고령·성주·칠곡(정희용·이완영), 대구 북갑(양금희·전광삼), 달서을(김희창·윤재옥), 달서병(권영진·김용판) 4곳이다. 고령·성주·칠곡의 경우 이완영 전 국회의원이 공천 부적격으로 배제된 것으로 알려져 이의신청이 수용되지 않을 경우 단수추천될 가능성이 있다. 여기에 일부 정치인이 정치자금법 위반 등으로 수사를 받고 있고, 일부 경쟁력 차이가 월등히 나는 지역도 있을 수 있어 단수추천 지역은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다만 현역 국회의원이 하위 10%로 컷오프되고, 공천 신청자가 부적격에 해당될 경우 후보 재공모에 들어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공직선거법 위반 등 논란으로 ‘도덕성 평가’에서 10점 미만을 받을 경우에도 단수추천은 물 건너 가게 된다.

이처럼 면접 일정이 끝나면 단수추천과 경선지역, 우선추천 지역이 공개되고, 공천에서 배제될 현역의원 7명도 자연스럽게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경선이 치러질 경우 동일 지역구 3선 국회의원의 경우 다선·중진 페널티에 따라 15% 감점을 받고 시작한다. 대구·경북지역에서는 윤재옥 원내대표와 김상훈 국회 기획재정위원장이 해당된다. 윤 원내대표와 김 위원장의 경우 하위 10% 초과~30%미만에 포함될 경우 최대 35%의 감점을 받게 된다.

공천 심사가 본격 진행됨에 따라 TK 최다선인 주호영 국회의원(5선)과 윤 원내대표, 김 위원장의 험지 차출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국민의힘 공관위가 이미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 서병수·김태호·조해진 의원 등 중진 험지 차출을 진행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