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 이상된 대구 공동주택, 리모델링으로 ‘새옷’ 입는다
  • 김무진기자
15년 이상된 대구 공동주택, 리모델링으로 ‘새옷’ 입는다
  • 김무진기자
  • 승인 2024.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13일자로 ‘기본계획’ 고시
건축물 안전진단 C등급 이상
총 1274곳 아파트 단지 대상
가구 수 15% 이내 확대 가능

대구에서 오래된 아파트를 대대적으로 수리해 사용하는 리모델링을 통해 새 아파트로 탈바꿈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대구시는 노후 아파트의 주거환경 개선 등의 기본방향을 담은 ‘공동주택 리모델링 기본계획’을 13일자로 고시한다고 12일 밝혔다.

리모델링 대상은 사용검사 후 15년 이상 지난 공동주택 가운데 건축물 안전진단 결과 C등급 이상 양호한 공동주택이다. 리모델링을 하게 되면 기존 공동주택 가구 수의 15% 이내에서 세대 수를 늘릴 수 있다.

대구시가 이 같이 나선 것은 리모델링이 재건축 사업에 비해 안전진단 등급과 아파트 연한에 대한 규제가 비교적 느슨하고 사업 절차도 간단, 각종 규제 등으로 추진이 더딘 재건축 사업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에 수립한 리모델링 기본계획에는 계획의 배경 및 목적, 리모델링 대상 공동주택 현황, 리모델링 수요 예측, 세대 수 증가형 리모델링에 따른 기반시설 영향 검토, 공공성 확보 방안 등 내용이 담겼다.

특히 공공성 확보 방안을 통해 단지 내·외부 주거환경을 고려하지 않는 고밀도 아파트 조성을 막고, 단지 주변도로 확폭(차로 폭을 늘리는 것) 및 개방형 주차장 설치 등 합리적 방안으로 아파트 주민은 물론 인근 주민들의 주거환경도 개선할 수 있도록 대구만의 특성을 반영했다.


시는 지역에 있는 총 1274곳의 아파트가 리모델링 대상이 될 것으로 추산했다. 구체적으로 기본계획 수립에 따른 리모델링 사업 수요예측을 통해 △가구 수가 늘어나는 세대 수 증가형 리모델링 8개 단지 △기존 주택 성능 개선을 위한 맞춤형 리모델링 499개 단지 △장기수선계획에 따라 관리 중인 일반적 유지관리 272개 단지 △재건축 유도 495개 단지로 각각 수요를 예측했다.

다만, 시는 기본계획상 리모델링 유형에 대한 수요예측인 만큼 공동주택 입주민들의 선택에 따라 가구 수 증가형 리모델링 및 맞춤형 리모델링 사업 방식을 선택해 추진할 수 있도록 했다.

허주영 대구시 도시주택국장은 “공동주택 리모델링 기본계획이 도시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거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목표와 기본방향을 명확하게 제시하는 지침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시 공동주택 리모델링 기본계획 및 관련 자료는 시 주택과 및 홈페이지에서 열람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