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잠룡들 총선 이후 행보 ‘3人3色’
  • 뉴스1
국힘 잠룡들 총선 이후 행보 ‘3人3色’
  • 뉴스1
  • 승인 2024.0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낙선자·당선자 만나
대권 몸풀기 행보 관측 나와
한동훈, 윤 대통령 오찬 거절
차별화행보 아니냐 해석 제기
원희룡, 낙선 후 지역구 활동
지역구 머물며 재기 노리는듯
사진 왼쪽부터 오세훈 서울시장,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원희룡 전 국토부장관. 뉴스1

4·10 총선 참패로 빚어진 국민의힘 리더십 공백이 길어지면서 차기 당권주자와 원내대표 등 지도부뿐 아니라 대권주자들의 행보에도 관심이 모인다.

22일 여권에 따르면 다음 대선의 잠재적인 후보군으로는 오세훈 서울시장과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원희룡 전 국토부장관 등이 꼽힌다. 이들은 모두 이번 총선 과정에서 존재감을 드러내며 직·간접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총선 참패 이후 이들은 각기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오 시장은 지난 19일을 시작으로 22일과 23일 4·10 총선 서울지역 낙선자와 당선자를 잇따라 만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차기 대권을 염두에 둔 몸풀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오 시장은 지난 19일 동·북부 지역 낙선자들과 만찬 회동에서 낙선자들과 함께 가겠다고 위로하며 총선에서 발표된 공약은 최대한 지키도록 노력하겠다는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최근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대선보다 서울시장 5선에 관심 있다고 한 적이 있는데 지금은 어떤가’라는 물음에 “반반이다”라며 “선출직은 국민의 부름에 늘 응해야 하지만 지금은 일에 깊이 빠져있다”고 답해 여지를 남기기도 했다.

한 전 위원장은 참패 책임을 지고 사퇴한 이후에도 연일 정치권에 회자되며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당장 윤석열 대통령의 오찬 초청을 건강상 이유로 거절한 것을 두고 다양한 해석이 나왔다.

특히 정치권 일각에선 이번 오찬 거절이 3번째 ‘윤·한 갈등’을 보여주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제기되면서 한 전 위원장이 차별화 행보에 포석을 둔 것 아니냐는 관측까지 나왔다. 앞서 한 전 위원장은 비대위원장 시절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의혹 대응과 채상병 사건 수사 외압 의혹, 이종섭 전 호주대사 사퇴 과정에서 대통령실과 이견을 노출하면서 갈등을 빚은 바 있다.

한 전 위원장은 지난 20일 밤늦게 이례적으로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을 둘러싼 책임론에 대한 반박과 함께 정치 복귀를 시사하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그는 “정치인이 배신하지 않아야 할 대상은 여러분 국민뿐”이라며 “잘못을 바로잡으려는 노력은 배신이 아니라 용기”라고 밝혔다. 이는 홍준표 대구시장이 제기한 ‘윤 대통령 배신’ 비판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또 “정교하고 박력 있는 리더십이 국민의 이해와 지지를 만날 때 난관을 헤쳐 나갈 수 있다는 신념을 가지고 있다”며 “정교해지기 위해 시간을 가지고 공부하고 성찰하겠다”고도 밝혔다. 향후 정치 무대로 복귀할 것임을 시사하면서도 당장의 전당대회가 아닌 시간을 좀 더 두고 복귀하겠다는 것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총선 최고 빅매치로 꼽힌 ‘명룡대전’에서 혈투 끝에 패한 원희룡 전 장관은 낙선 후에도 출마했던 지역인 인천 계양을에 머물며 활동하고 있다. 원 전 장관은 패배 직후 계속해서 지역을 돌며 낙선 인사를 이어갔다.

원 전 장관은 최근 대통령실 비서실장 하마평에 오르내리며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기도 했다. 다만 그는 이와 별개로 조만간 계양에서 사무실을 열 것으로 알려져 당분간 지역 활동에 집중하며 재기를 노릴 것으로 보인다.

각기 다른 대권잠룡들의 행보에 후보군 간 주도권 경쟁은 점차 치열해질 전망이다. 무엇보다 다음 대선까지 3년이라는 긴 시간이 남은 만큼 많은 변수가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
  • 경북 포항시 남구 중앙로 66-1번지 경북도민일보
  • 대표전화 : 054-283-8100
  • 팩스 : 054-283-53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용복 국장
  • 법인명 : 경북도민일보(주)
  • 제호 : 경북도민일보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03
  • 인터넷 등록번호 : 경북 아 00716
  • 등록일 : 2004-03-24
  • 발행일 : 2004-03-30
  • 발행인 : 박세환
  • 대표이사 : 김찬수
  • 경북도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경북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iDominNews@hidomi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