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조국과 악수… 5년 만에 공식 석상 첫 대면
  • 뉴스1
尹, 조국과 악수… 5년 만에 공식 석상 첫 대면
  • 뉴스1
  • 승인 2024.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 대통령, 조계사 법요식 참석
진우 스님 “김 여사, 사리 환지
요청 큰 역할… 불교계도 감사”

윤석열 대통령은 15일 4·10 총선 이후 처음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조우했다.

윤 대통령은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행사가 끝난 후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악수를 한데 이어 같은 행사에 참석한 조 대표와도 짧게 악수했다.

윤 대통령과 조 대표가 별도의 인사말을 주고받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윤 대통령은 행사에 앞서 종정 성파대종사를 예방했다. 대통령은 22년 4월 당선인 시절에 통도사를 방문해 성파스님을 예방한 바 있다.


이어 윤 대통령은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 등 조계종 주요 인사들을 비롯해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국회 정각회장을 맡고 있는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 등과 사전 환담을 했다.

이 자리에서 진우스님은 “보스턴미술관이 소장한 사리 환지본처는 영부인께서 보스턴미술관을 찾은 자리에서 반환 논의의 재개를 적극 요청하는 등 큰 역할을 해 주셔서 모셔 올 수 있었다”며 “불교계에서도 크게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밝혔다.

윤 대통령은 “한미관계가 돈독하기에 가능한 일이었다”며 “불교계에 기여하게 돼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명품가방 수수 의혹 이후 5개월째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김건희 여사는 이날 행사에도 불참했다.

윤 대통령은 행사가 시작된 후 축사에서 ”안팎으로 어려움이 큰 지금, 부처님의 자비로운 가르침이 이 나라에 큰 빛이 돼 평화롭고 행복한 새로운 세상으로 함께 나아가기를 서원한다“며 ”부처님의 마음을 새기며 올바른 국정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
  • 경북 포항시 남구 중앙로 66-1번지 경북도민일보
  • 대표전화 : 054-283-8100
  • 팩스 : 054-283-53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용복 국장
  • 법인명 : 경북도민일보(주)
  • 제호 : 경북도민일보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03
  • 인터넷 등록번호 : 경북 아 00716
  • 등록일 : 2004-03-24
  • 발행일 : 2004-03-30
  • 발행인 : 박세환
  • 대표이사 : 김찬수
  • 경북도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경북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iDominNews@hidomi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