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정신 못차리다 눈을 뜨니 ‘포항의 가을가는 길’이 보인다
  • 경북도민일보
폭염에 정신 못차리다 눈을 뜨니 ‘포항의 가을가는 길’이 보인다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22.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으로 보는 세상

푹푹찌는 찜통 더위를 방어하느라 정신없이 하루 하루를 보내다 보니 이틀만 지나면 벌써 ‘입추(立秋)’다.

태양의 황도(黃道)상의 위치로 정한 24절기 중 열세 번째 절기로 한해의 절반이 훅 꺾여 세월은 쏜살이다.

옛 말에 “立秋 때가 되면 벼가 야물어 가는 소리에 개가 짖는다”는 말이 있다. 포항시 북구 양덕동 농촌마을 갈바리에 밤 마실을 나왔는데 때 마침 동네 개들이 짖기 시작한다.

올해 딱히 이뤄 놓은 일도 없고, 마음 먹은 결심도 열매는 커녕 싹도 나지 않았는데 개가 짖는 바람에 발걸음만 바쁘다. 글/이한웅·사진/콘텐츠연구소 상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
  • 경북 포항시 남구 중앙로 66-1번지 경북도민일보
  • 대표전화 : 054-283-8100
  • 팩스 : 054-283-53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용복 국장
  • 법인명 : 경북도민일보(주)
  • 제호 : 경북도민일보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03
  • 인터넷 등록번호 : 경북 아 00716
  • 등록일 : 2004-03-24
  • 발행일 : 2004-03-30
  • 발행인 : 박세환
  • 편집인 : 모용복
  • 대표이사 : 김찬수
  • 경북도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경북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iDominNews@hidomin.com
ND소프트